[김영리]'반칙' 잦은 소셜커머스, 퇴장당할라


[김영리기자] 가짜 상품 판매, 구매 후기 조작, 판매 수량 부풀리기…

소셜커머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가 곤두박질 치고 있다. 환불, 서비스 논란 등 처음 한 두번은 이해했다. 새로운 시장이 형성된지 이제 막 1~2년 밖에 안됐기 때문에 성장통이라고 여겼다.

정부도 새롭게 열린 시장에 대해 관심을 갖고 지켜봤다. IT와 커머스를 접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라는 점과 소비자에게 이익을 줄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기대감을 가졌던 것도 사실이다.

일부 업체들도 자정노력에 힘을 쏟았다. 이용자들이 등을 돌리면 산업 전체가 흔들릴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소비자들의 불만의 목소리는 갈수록 커졌고 피해사례는 속출했다. 대한상공회의소 조사 결과 전체 소셜커머스 이용자 4명 중 1명이 피해를 봤을 정도다.

결국 정부는 소셜커머스 업계에 칼을 빼들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관련 규제를 마련하고 지난 달에는 소비자 피해 주의보까지 내렸다. 더 깊이 들여다보니 문제는 더욱 심각했다.

공정위는 지난 28일 그루폰코리아·슈팡·쇼킹온·위메이크프라이스 등을 전자상거래소비자보호법 위반으로 시정조치 명령을 내렸다. 그동안은 중소 소셜커머스 업체들로 비롯된 피해 사례가 많았는데 이번엔 그루폰, 위메프 등 업계 3, 4위까지 포함돼 더 충격적이다.

공정위의 조사 결과 업체들의 위법 행위는 다양했다. 판매 페이지에 표시되는 구매자 수를 허위로 부풀려 입력, 소비자의 구매를 유인했고 해당 회사 직원들은 마치 소비자가 구매한 것처럼 구매 후기 및 평가서 등을 작성했다.

환불 요청에 대한 처리 지연 뿐 아니라 위조상품 판매, 서비스 제공업체가 다른 소셜커머스 업체와 비슷한 계약을 체결하지 못하도록 강제하기도 했다. 이들 업체는 "일부 직원의 과욕으로 벌어진 일"이라며 해명하고 나섰지만 이용자들은 납득을 하지 못한다.

한 이용자는 "설사 회사 차원이 아닌 일부 직원들이 벌인 일이라고 해도 제대로 된 직원 관리나 상품관리가 안되고 있는 것"이라며 "이젠 뭘 해도 못믿겠고 다시는 소셜커머스에서 구매하지 않겠다"고 SNS를 통해 글을 남겼다.

아무리 일부 업체들이 좋은 품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하더라도 계속해서 신뢰를 무너뜨리는 결과가 나온다면 소비자들이 등을 돌리는 것은 순식간이다. 올해 소셜커머스 시장규모는 최대 1조원 가까이 이를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내년에는 모를 일이다. 덩치가 커지는 만큼 그에 맞는 책임도 뒤따라야 한다.

업계 순위를 다투며 회사 이름을 알리는 데 막대한 마케팅 비용을 쏟아붓는 것보다 지금 당장 무엇이 시급한지 고민해야 할 때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