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이상순 측 "재능기부 함께 하며 연인 발전"


[이미영기자] 톱스타 이효리와 가수 이상순이 4개월 째 열애 중이다.

이효리와 이상순의 소속사는 28일 "친구 이상의 감정으로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이효리 소속사 관계자는 조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이효리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친구 이상의 감정으로 호감을 갖고 만나고 있다고 확인했다"고 열애를 인정했다.

두 사람은 지난 7월 유기동물을 돕기 위한 노래를 함께 작업하면서 연인관계로 발전했다. 재능기부 프로젝트 싱글 '기억해'는 이상순이 작곡했고, 이효리가 노래를 불렀다.

이 관계자는 "이효리 씨가 정재형 등 뮤지션들과 워낙에 친해서 알고 지낸지는 꽤 됐다. 두 사람이 지난 여름 재능기부를 함께 하면서 좋은 감정이 생긴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순의 소속사 관계자는 "두 사람이 네 달째 만나고 있다. 좋은 감정으로 만나고 있으니 예쁘게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이상순은 '롤러코스터'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했으며 가수 김동률과 함께 '베란다 프로젝트'를 결성해 활동했다. 현재는 EBS 라디오 '세계음악기행'의 DJ를 맡고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