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정보진흥센터, 美 IP서비스 시장 공략 강화


미국 랜던IP·KAIPBA 등과 MOU 체결

[정수남기자] 특허정보진흥센터(PIPC, 소장 김태경)가 '글로벌 지식재산정보서비스 전문기관'으로 도약을 위한 첫걸음으로 미국 현지 지식재산권(IP) 시장 공략을 본격 추진한다.

PIPC는 27일 이를 위해 최근 미국 워싱턴에 위치한 특허정보 서비스 업체인 '랜던 IP', 재미 지식재산권변호사협회(KAIPBA) 등과 업무협력을 포함하는 협업체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우선 PIPC는 선행기술조사·무효조사·분석서비스는 물론 미국특허상표청의 국제특허출원(PCT) 관련 조사업무 아웃소싱 등을 진행하고 있는 랜던 IP(대표 데이비드 헌트)와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복안이다.

또한 PIPC는 한국 지식재산권 변호사 대표 조직인 KAIPBA(Korea American Intellectual Property Bar Association)와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수주 확대도 꾀한다.

KAIPBA는 지난 2007년 3월 설립돼 현재 재미 한국특허변호사와 기업인으로 구성됐으며, 회원의 상당수가 미국 로펌과 기관에서 근무하고 있다.

아울러 PIPC는 법률지원서비스 등 다양한 비IP 서비스 상품을 활용해 새로운 서비스 상품 요소 발굴하기 위해 미국 리갈 어드밴티지와 협력도 추진하고 있다.

정문영 특허정보진흥센터 경영기획팀 선임은 "PIPC는 특허청 업무지원을 위해 지난 2009년 미국 현지에 설립된 현지법인 IPKC(IP Korea Center Inc.)를 창구로 이들과의 협력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PIPC는 국내 기업들의 국제 특허분쟁에 대응하고, 고부가가치 수익원 확충을 위해 해외정보 획득과 협력 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노성열 PIPC 전략사업기획팀장(오른쪽 세번째), 매트 로저스 랜던 IP 부사장(가운데) 등 PIPC와 랜던IP 관계자들이 지난 25일(현지시간) MOU 체결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정수남기자 pere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