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교과위, '외고 폐지' 공방


"개선안 연말까지 미루는 것 무책임해"

23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의 교육과학기술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외국어고 폐지'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교과부 안병만 장관은 외고 문제에 대해 연말까지 개선방안을 내놓기로 했지만, 교과위 소속 의원들은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이미 논란이 되고 있는 외고 문제 대책을 연말까지 미루는 것은 무책임하다며 공방을 벌였다.

김영진 의원(민주)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외고 문제가 교육 수요자들의 불안감을 부채질하고 있다"며 "정부가 외고의 특성화고 및 자사고 전환 방침을 사실상 정하고 특정 여당 의원을 통해 이 방침을 기정사실화하는 것 아닌가 의혹을 떨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같은당 안민석 의원도 "야당이 외고폐지를 주장했을 때 여당은 수월성 교육을 위해 필요하다고 하더니 이제 와서 입장이 바뀐 것은 선거를 앞두고 여론을 호도하기 위한 것 아니냐"며 "외고 논란으로 장작이 뜨겁게 타고 있는데, 여당은 정리된 입장을 말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병만 장관은 "외고 문제는 단순하지 않은 문제로 여러 입장이 정리돼야 하고, 심사숙고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걸리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정부와의 교감이 없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김선동 의원(한나라)은 "여당 의원간에도 오히려 외고 폐지 문제에 대한 이견이 존재하는 상황"이라며 "여당의원들에 의한 정부 방침을 기정사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는 사실과 거리가 있다"고 말했다.

같은당 조전혁 의원도 "야당의원들이 근거없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며 반박했고, 황우여 의원은 "오늘은 국감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향후 별도의 상임위를 열어 충분히 토의하는 시간을 갖자"고 제안했다.

임혜정기자 hea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