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전력감시툴 '파워미터' 파트너사 확보


구글이 네트워크를 경유해 가정의 전력소모량을 확인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구글 파워미터(PowerMeter)'의 공식 첫 협력사를 확보했다.

외신에 따르면, 구글은 전력사용량을 실시간으로 감시하는 단말 '테드 5000(TED 5000)'을 북미에 제공하고 있는 업체인 에너지(Energy)사와 협력사 관계를 체결했다.

양사의 제휴에 따라 에너지사의 테드 5000을 구입한 고객은 파워미터 기능을 이용해 휴대폰의 아이구글 화면에서 자신의 전력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기존 테드 5000을 사용하고 있는 고객은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파워미터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