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강 프로게이머들 서울에 모인다


서울시 주최 '서울국제 e스포츠 페스티벌' 24일 개막

올 여름 전 세계 1억 e스포츠 매니아들의 시선이 서울에 쏠린다.

서울시는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강남구 대치동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에서 '서울국제 e스포츠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4일 발표했다.

올해 3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에는 14개국 118명의 프로게이머들이 참가해

명실상부한 e스포츠 별들의 전쟁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대회는 동·서양 최강팀이 참여하는 '대륙간컵 대회', 아시아 7개국 게이머들이 대결하는 '아시아 챔피언십', 임요한을 비롯한 국내 게이머 10명이 열전을 펼치는 '스타크래프트 헤리티지' 등으로 나뉘어 열린다.

동·서양에서 각각 최강의 대표로 선발된 3팀씩 참가해 최강자를 겨루는 대륙칸컵 대회의 종목은 '카운터스트라이크(밸브)'와 '워크래프트3(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동양과 서양 각 3팀은 쓰리썸(양 팀이 1:1로 겨뤄 최종 3팀을 가림)과 데스매치(양팀이 겨뤄 최종 1팀을 가림) 방식으로 겨루며 이렇게 선발된 팀들은 25일엔 종목별챔피언십 풀리그, 대회 마지막 날인 26일엔 종목별 챔피언십 플레이오프를 통해 최강자를 가리게 된다.

대회 상금은 대륙간컵 8천600만원, 아시아 챔피언십 6천만원, 스타크래프트 헤리티지 4천만원 등 총 1억8천600만원이다.

스타크래프트 헤리티지 우승자는 경제위기 극복에 동참하는 의미에서 상금의 일정액을 '청년일자리 창출 기금'으로 기탁하게 된다.

이 대회의 모든 경기는 게임채널인 온게임넷과 포털사이트 다음을 통해 생중계된다. 미국과 영국 등 150여개국에도 인터넷을 통해 중계된다.

이번 대회에 앞서 대표 선발을 위한 온라인 투표에는 170여개국에서 약 150만명이 참가했다.

'e-stars Seoul 2009' 공식 홈페이지에서 이뤄진 팬 투표를 통해 구성된 서양팀은 사뮤엘 매튜 감독을 중심으로 ▲카스팀에 엠티더블유 디케이(mTw.dk, 덴마크), 프나틱 엠에쓰아이(fnatic.MSI, 스웨덴), 에스케이게이밍(SK-Gaming, 스웨덴) ▲워 3에 마누엘 쉔카이젠(네덜란드) 선수, 페드로 모레노(스페인) 선수, 데니스 슈나이더(독일) 선수가 포진했다.

동양팀은 한국의 김양중 감독 지휘 아래 ▲카스팀에 한국의 위메이드 폭스(Wemade FOX), 중국의 타이루 (Tyloo), 카자흐스탄의 케이23 (k23) ▲워3에 세계적으로 유명한 한국의 장재호 선수를 비롯해 한국의 박준 선수와 중국의 루 웨이리앙 선수로 구성됐다.

대회 기간에는 '헤바 온라인', '괴혼 온라인', '겟앰프트2', '코스믹 브레이크' 등 4개 신작 게임 시연회도 마련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국제 e스포츠 페스티벌이 회를 거듭할수록 전 세계 게임 유저들과 팬들의 열광적인 관심과 참여 아래 글로벌 게임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말했다.

참가비는 없으며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e-stars Seoul 2009' 공식홈페이지(http://www.estarsseoul.org)나 사무국(2000-6409·6373, 3455-8362)으로 문의하면 된다.

박정일기자 comj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