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새미래, '시니어 모델' 최순화 씨 인재영입


"나이 관계 없다는 '도전의 아이콘' 될 것"
새 당색엔 '블루 터콰이즈·프러시안 블루'

시니어모델 최순화(80) 씨(가운데)가 2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 인재영입식에서 취재진의 사진 요청에 응하고 있다.  [사진=새로운미래 제공]
시니어모델 최순화(80) 씨(가운데)가 2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 인재영입식에서 취재진의 사진 요청에 응하고 있다. [사진=새로운미래 제공]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 새로운미래가 26일 시니어 모델 최순화(80) 씨를 인재로 영입했다.

당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5차 인재영입식에서 최 씨를 11번째 영입인재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1943년생인 최씨는 18세에 방직회사에 취업한 뒤, 간호보조원·요양보호사 등 모델과 상관없는 직종에서 일하다 75세의 나이로 모델로 데뷔했다. 2018년에는 서울패션위크 런웨이에 서기도 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인재영입식에서 최 씨에 대해 "최순화 선생은 '조금 늦었을 뿐 아무것도 해보지 못할 만큼 늦지는 않았다는 신념으로 살았다고 한다"며 "(우리 사회에) 나이에 관계없이 어느 때든 실천할 수 있다는 도전의 아이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최 씨는 "우리 시니어들과 은퇴한 사람이 다시 사회에 도전하고, 많든 적든 돈을 벌 수 있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에서 새로운미래에 오게 됐다"고 했다. 또 구체적 입당 배경을 두고는 "정치를 좋아하지 않고 잘 모르는데, 이 대표를 잠깐 만나보니 진실성이 느껴졌고 더 얘기해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도 했다.

한편 새로운미래는 이날 새 당색을 맑고 푸른 바다 색이자 민트세대의 발랄함과 역동성을 상징하는 '블루 터콰이즈', 유구한 전통과 신뢰를 의미하는 '프러시안 블루' 등 두 가지로 결정했다.

이 공동대표는 "깨끗하고 신뢰할 수 있는 장치로 새로운 미래를 열고자 하는 의지를 색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며 "(색을 이용한) 로고와 서체도 향후 연구해서 나오는대로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로운미래 당사에서 열린 책임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날 결정된 새 당색 시안. [사진=뉴시스]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로운미래 당사에서 열린 책임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날 결정된 새 당색 시안. [사진=뉴시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새미래, '시니어 모델' 최순화 씨 인재영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