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항저우AG] 황선홍호, 16강 조기 확정…태국에 4대 0 승리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대표팀이 쿠웨이트에 이어 태국을 상대로도 대량 득점에 성공하며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했다.

21일 중국 진화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 대 태국 경기, 태국을 4대0으로 꺾은 한국 선수 및 코치진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09.21. [사진=뉴시스]
21일 중국 진화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 대 태국 경기, 태국을 4대0으로 꺾은 한국 선수 및 코치진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09.21. [사진=뉴시스]

한국은 21일 오후(한국시간) 중국 저장성 진화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태국과의 E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4-0으로 이겼다.

1차전 쿠웨이트전에서 9-0 대승을 거둔 한국은 이날 승리로 2전 2승 승점 6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한국은 바레인전 결과와 관계없이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앞서 열린 바레인과 쿠웨이트 간 경기가 1-1 무승부로 끝나면서 바레인은 2무로 승점 2점, 쿠웨이트는 1무 1패로 승점 1점에 그쳤다. 태국 역시 이날 한국에 져 1무 1패로 승점 1점에 머물렀다.

한국 대 태국 경기, 전반 한국 홍현석이 헤딩골을 넣고 있다. 2023.09.21. [사진=뉴시스]
한국 대 태국 경기, 전반 한국 홍현석이 헤딩골을 넣고 있다. 2023.09.21. [사진=뉴시스]

전반 14분 한국이 선제골을 넣었다. 고영준이 크로스를 올렸고 홍현석이 뛰어들며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20분 2번째 골이 터졌다. 박재용이 문전에서 태국 수비수들과 몸싸움 후 공을 뒤로 내줬고 안재준이 강하게 차 넣었다.

한국은 전반 39분 3-0으로 달아났다. 고영준이 엄원상에게 침투 패스를 넣었고 엄원상이 가까운 포스트 쪽으로 강력한 오른발 슛을 날려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 종료 직전 한국이 4-0을 만들었다. 프리킥 공격 때 가담한 중앙 수비수 이재익이 흘러나온 공을 왼발로 강하게 차 넣었다.

한국 대 태국 경기, 전반전 한국 엄원상이 세번째 골을 넣고 있다. 2023.09.21. [사진=뉴시스]
한국 대 태국 경기, 전반전 한국 엄원상이 세번째 골을 넣고 있다. 2023.09.21. [사진=뉴시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2023 iFORU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