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에서 흉기 든 강도로 돌변…부산서 강도미수 50대 검거


도주 사흘 만에 긴급체포

[아이뉴스24 김진성 기자] 부산광역시의 한 아파트에서 흉기를 들고 여성을 위협해 금품을 빼앗으려던 50대 남성이 도주 사흘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특수강도미수 혐의로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7시쯤 부산 연제구 B씨의 아파트 앞에서 흉기를 들고 B씨를 위협해 현금을 빼앗으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20일 오후 A씨가 피해자 B씨가 사는 부산광역시 연제구의 한 아파트 입구로 들어가고 있는 모습. [사진=부산지방경찰청 제공 영상 캡처]
지난 20일 오후 A씨가 피해자 B씨가 사는 부산광역시 연제구의 한 아파트 입구로 들어가고 있는 모습. [사진=부산지방경찰청 제공 영상 캡처]

A씨는 당시 B씨가 반항하자 그대로 도주했다가 3일 만인 지난 23일 오후 자택에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A씨는 B씨가 운영하는 식당의 손님으로 알게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이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김진성 기자(jinseong948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