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출범에…"세월호와 같은 길 안 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과 권성동 의원이 지난 12월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국회 상임위원장 후보자 선출 의원총회에서 인사말 하는 정진석 비대위원장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과 권성동 의원이 지난 12월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국회 상임위원장 후보자 선출 의원총회에서 인사말 하는 정진석 비대위원장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모인 유가족협의회의 10일 출범과 관련해,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이태원이 세월호와 같은 길을 가서는 안 된다"며 우려했다.

권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지금처럼 시민단체가 조직적으로 결합해서 정부를 압박하는 방식은 지양해야 한다"며 "세월호처럼 정쟁으로 소비되다가, 시민단체의 횡령수단으로 악용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권 의원은 "유가족협의회가 10일을 기해 출범한다고 한다. 유가족협의회는 지난달 15일 민변을 통해 첫발을 뗀 뒤 준비모임의 형태로 활동해왔다"고 전했다.

이어 "한편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도 출범을 알렸다. 참여연대와 민노총 등이 여기에 참여했다"라며 "시민대책위는 이태원 참사 기억과 희생자 추모, 지원 대책 마련, 추모기록 보존 등을 하겠다고 한다. 이를 위해 정부에 여러 요구사항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또 "이태원 사고 직후 정부는 추모주간을 발표하고 유가족에게 장례비 지원 등 조치를 취했다. 현재 진상규명을 위한 수사도 진행 중에 있고, 차후 어떤 지원이 필요한지, 정부와 유가족은 논의를 계속할 수 있다"며 시민단체가 조직적 형태로 정부를 압박하는 방식을 경계했다.

아울러 세월호 사고를 언급, "사고 이후 수많은 추모사업과 추모공간이 생겼다. 이것이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했나? 그렇지 않다. 오히려 해난사고는 줄어들지 않았다"며 "우리는 재난 앞에서 성숙해야 한다. 이태원이 세월호와 같은 길을 가서는 안 된다"고 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