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내년도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 모집


[아이뉴스24 윤준호 기자]광주광역시는 오는 12일부터 23일까지 ‘2023년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 2만8천240명을 모집한다고 8일 밝혔다.

광주시는 내년 노인일자리사업에 1천2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어르신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며, 5개 자치구와 5개 시니어클럽 등 59개 일자리 수행기관에서 사업을 추진한다.

광주광역시청 전경 [사진=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청 전경 [사진=광주광역시]

모집 인원은 ▲노노케어 등 공익형 사업 2만2천806명 ▲보육시설보조 등 사회서비스형 사업 2천386명 ▲매장운영 등 시장형 사업 1천961명 ▲민간업체 취업알선형 사업 1천87명이다.

모집 대상은 공익형의 경우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수급자이고 사회서비스형은 만 65세 이상(일부 만 60세 이상)이며 시장형과 취업알선형은 만 60세 이상 광주시 거주 어르신 등이다.

단, 국민기초생활보장법의 생계급여 수급자, 국민건강보험 직장가입자, 장기요양보험 등급판정자, 다른 부처 일자리 사업 참여자 등은 제외된다.

참여 희망자는 오는 12일부터 23일까지 주민등록등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증명서 등 관련 서류를 준비해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나 각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또한 ‘노인일자리 여기’ 또는 ‘복지로’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도 신청할 수 있다.

공익활동 참여자는 월 30시간(일일 3시간 이내) 활동하고, 활동비 27만원을 지급받는다. 사회서비스형은 월 60시간 근무에 71만원의 임금을 지급받는다. 시장형·취업알선형 사업 참여자는 근로계약에 따라 급여가 별도 책정된다.

참여자는 소득수준과 활동역량, 경력 등 보건복지부가 제공한 기준에 따라 고득점자 순으로 선정하며, 접수 기관에서 내년 1월6일까지 개별 통보된다.

/광주=윤준호 기자(aa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