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율 의원 “부산상수도본부 소극 행정 강력규탄”


상수관망 세척 사업 세척효과 미비 지적

[아이뉴스24 박성현 기자] 부산광역시의회 해양도시안전위원회 소속 박종율 국민의힘 의원(부산 북구4)은 8일 제310회 정례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올해부터 실시 중인 상수관망 세척 사업에 대한 세척효과 검증절차 미비와 부산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의 소극 행정을 강력하게 규탄했다.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해 도입된 ‘상수도관망시설 유지관리업무 세부기준’에 따른 상수관망 세척 시범사업을 올해부터 추진 중이다.

이 기준에 따르면 수도공급자는 10년 주기로 1회 이상 송수관과 배수관을 세척해야 하고 상수도사업본부가 예상하는 사업비는 1천632억원에 달한다. 부산시에 매설된 송수관과 배수관은 4천㎞가량으로, 세척에 소요되는 사업비는 전액 시비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종율 부산광역시의원. [사진=박종율 의원실]
박종율 부산광역시의원. [사진=박종율 의원실]

박종율 의원은 “일부 알려진 상위법령의 미비점이나 소요예산 규모 문제와 같이 겉으로 드러난 문제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면서 “상수도사업본부가 비용 예측도, 수질개선 효과도, 기술적인 근거도 그 어느 하나 제대로 된 것 없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이 공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상수도사업본부가 발주한 4억원 규모의 ‘세관·세척 인프라 구축사업 타당성과 기본계획 용역’의 300장이 넘는 보고서에는 사업에 대한 타당성 검토나 편익 검토가 10장도도 채 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상수도사업본부의 무사안일주의가 심각하다”면서 “1㎞가 넘는 관로를 한 번에 세척 한다면서 관망 양 끝에 잘 보이지도 않는 내시경 카메라를 20ⅿ 넣어보고서는 세척 효과를 검증한다고 한다”며 현행 세척효과 검증절차에 대한 문제점과 상수도사업본부의 부실한 사업추진을 질타했다.

이어 “세척효과를 검증하는 가장 쉽고 정확한 방법은 세척관로의 중심부를 잘라 시편을 채취해서 세척 정도를 확인하는 방법”이라면서 “검증방법을 제안하는데도 이행하지 않는 것은 관세척이 잘 안되는 것을 숨기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부산=박성현 기자(psh092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