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아르헨, 폴란드 2-0 제압…메시·레반도프스키 동반 16강 진출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와 '득점 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폴란드)가 함께 16강에 오르게 됐다.

아르헨티나는 1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폴란드에 2-0으로 이겼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왼쪽)와 리오넬 메시 [사진=뉴시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왼쪽)와 리오넬 메시 [사진=뉴시스]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충격패를 당하며 체면을 구겼던 아르헨티나는 이후 멕시코와 폴란드를 격파하며 2승 1패(승점 6)를 기록,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아르헨티나는 4일 오전 4시 D조 2위 호주와 8강 진출을 다툰다.

폴란드는 1승 1무 1패(승점 4‧골득실 0)가 되면서 멕시코(1승 1무 1패·승점 4·골득실 –1)를 골득실에서 앞서 2위를 차지했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이후 36년 만에 16강에 올랐다. 폴란드는 5일 D조 1위 프랑스를 상대한다.

아르헨티나는 메시와 앙헬 디마리아, 훌리안 알바레스로 공격진을 꾸린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폴란드는 레반도프스키를 최전방에 배치한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반드시 승기가 필요한 아르헨티나는 전반전을 주도하며 촘촘한 폴란드 수비벽을 계속 두들겼다.

메시는 전반 7분 오른발 슈팅이 힘없이 굴러간 데 이어 3분뒤 페널박스로 공을 몰고 가 시도한 왼발 슈팅도 골키퍼 보이치에흐 슈체스니에게 막혔다.

아르헨티나는 왼쪽 측면을 주공격 루트로 삼았다. 마르코스 아쿠냐는 적극적인 공격 가담과 과감한 슈팅으로 폴란드 수비진을 흔들었다.

전반 36분 알바레스의 슈팅이 골키퍼 손에 걸리며 아쉬움을 삼킨 아르헨티나는 후반 39분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았다.

폴란드의 슈체스니가 공중볼을 처리하려다 헤딩하던 메시의 얼굴을 가격했다.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메시는 직접 키커로 나섰지만 슈체스니에게 방향을 완벽히 읽히면서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폴란드는 수비 이후 역습을 꾀했지만 연결 과정이 매끄럽지 못하면서 이렇다 할 장면을 전혀 만들지 못했다.

아르헨티나가 1패 뒤 2연승으로 16강에 오르게 됐다. [사진=뉴시스]
아르헨티나가 1패 뒤 2연승으로 16강에 오르게 됐다. [사진=뉴시스]

전반전을 0-0으로 마친 아르헨티나는 후반 1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리며 답답함을 털어냈다.

알렉시스 마칼리스테르는 나우엘 몰리나가 오른쪽에서 올린 낮고 빠른 크로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가져가며 폴란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22분 쐐기골을 터트리며 승기를 잡았다. 알바레스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폴란드 수비수 2명 사이를 통과하는 절묘한 오른발 슈팅으로 2-0을 만들었다.

폴란드는 반격에 나섰지만 끝내 아르헨티나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하지만 패배에도 불구하고 조 2위 자리를 확보해 아르헨티나와 16강에 함께 오르게 됐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