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렴대상 최우수 기관에 ‘용인특례시’ 선정


[아이뉴스24 변준성 기자] 용인특례시와 경기도일자리재단이 ‘제11회 경기도 청렴대상 최우수 기관·단체’로 선정됐다.

경기도는 30일 오후 도청 다목적회의실에서 김동연 지사를 비롯한 도 실·국장들과 수상자가 참석한 가운데 ‘제11회 경기도 청렴대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30일 오후 경기도청 다목적회의실에서 ‘제11회 경기도 청렴대상’ 시상식이 개최되고 있다. [사진=경기도청]
30일 오후 경기도청 다목적회의실에서 ‘제11회 경기도 청렴대상’ 시상식이 개최되고 있다. [사진=경기도청]

기관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용인특례시는 건축허가 시 자주 발생하는 보완사항에 대한 유형분석과 데이터베이스 구축으로 담당자의 무분별한 보완요구 발생을 예방하고 민원 처리 기간을 단축하는 등 인허가 민원 처리의 업무를 개선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단체부문 최우수상의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직원 참여형 갑질과 이해충돌방지 프로그램 도입과 이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제도 기반까지 마련했다. 특히 청렴시민감사관 제도로 전문성을 강화하고 경기도 공직유관단체 청렴도 평가에서 3년 연속 꾸준히 청렴도가 상승해 좋은 점수를 받았다.

개인부문 우수상을 수상한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김우식씨는 경기도와 국민권익위원회에서 권고한 부패예방 제도개선 과제에 대해 내부 직원의 이해도와 수용도를 높이는 단계적 개정 절차를 정립하고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효과적으로 이행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경기도=변준성 기자(tcnew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