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연말 심야 승차지원단 확대 운영 확대…일 5천명 이동 편의 제공


[아이뉴스24 엄판도 기자]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첫 연말을 앞두고 시민들의 안전한 이동을 위해 승차난이 심한 11개 지점에서 승차지원단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승차지원단은 심야할증이 조정되는 12월 1일부터 12월 23일까지 4주 동안 매주 목요일과 금요일 총 8일에 걸쳐 강남역, 논현동, 홍대입구역, 종로2가, 서울역 동부 및 서부, 북창동, 용산역, 건대입구, 수서역, 여의도역 등 11개소에서 운영하며, 운영시간은 오후 11시 30분부터 다음날 오전 1시 30분까지 두 시간이다.

시는 지난 5월 강남, 홍대, 종로 3개소에서 승차지원단을 운영하여 하루 평균 1,144대를 동원하여 1,700명을 수송 지원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택시 승차지원단의 지원을 받고자 하는 시민들은 인근 지역 임시승차대에서 대기하여 관계자의 안내를 받으면 된다.

또한, 원활한 택시공급을 위해 임시승차대에서 승객을 태운 택시 기사에게 건당 최대 1만 5천원을 지급한다.

승차지원단 운영에는 서울시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과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이 참여한다.

서울시는 연말 승차지원단 운영 확대로 하루에 평균 5천명을 수송 지원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시는 연말 택시 이용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불법영업 행위도 증가할 것으로 보고 택시표시등 고의작동 등 불법영업에 대해서도 대대적인 단속을 실시하기로 했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첫 연말을 맞아 심야 승차난이 예상되는 만큼 승차지원단 운영지역을 확대하는 한편, 현장에서 택시와 승객을 직접 1:1로 매칭할 수 있도록 하여 편안한 귀갓길을 지원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시민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해 시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5월 승차지원단 운영 현장 [사진=서울시]
지난 5월 승차지원단 운영 현장 [사진=서울시]

/엄판도 기자(pan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