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공직자 대상 심폐소생술 교육 실시


[아이뉴스24 김상진 기자]광주광역시 북구는 오는 30일 북구청 3층 대회의실에서 공직자를 대상으로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 교육을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심폐소생술에 대한 중요성과 이해도를 높여 비상 상황과 심정지 환자 발생에 대비해 직원들의 실제 대처 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광주광역시 북구청 전경 [사진=광주 북구]
광주광역시 북구청 전경 [사진=광주 북구]

이날 교육은 북부소방서 현직 소방위가 강사로 나서 ▲응급상황 발생 시 행동 요령 ▲심정지 환자의 반응 확인 방법 등에 대한 이론과 실습 교육을 병행 실시한다.

지역 내 최일선에서 활동하는 민방위통대장 등 주민 대상으로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 교육을 확대해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할 계획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공직자에 대한 반복적인 교육과 실습을 통해 언제 일어날지 모를 위험에서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김상진 기자(zz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