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교통약자 이동 편의 증진 평가 ‘우수’


특별교통수단 133% 확보, 광역이동지원시스템 연계 등 좋은 평가

[아이뉴스24 변준성 기자] 경기도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가 교통약자 이동 편의를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아 경기도지사 표창을 받는다고 27일 밝혔다.

경기도는 도내 31개 시·군의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시행계획과 특별교통수단 운영과 매뉴얼에 대한 이행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평가’를 하고 있다.

한 시민이 용인시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을 이용하고있다. [사진=용인특례시]
한 시민이 용인시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을 이용하고있다. [사진=용인특례시]

시는 또 용인시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를 운영, 72대의 특별교통수단과 100대의 바우처 콜택시를 운행하고 있다.

용인특례시 관계자는 “교통약자들이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세심한 관심과 배려로 진행해온 노력이 좋은 결실을 맺었다”며 “교통약자의 입장을 고려한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용인=변준성 기자(tcnew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