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한화 수베로 감독 한국-우루과이전 직관 인증샷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야구장이 아닌 축구 경기가 열리는 스타디움을 찾았다.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이글스 감독이 2022 카타르월드컵 현장을 찾았다.

수베로 감독은 24일 카타루 알 라이얀에 있는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 왔다. 한국과 우루과이의 H조 조별리그 1차전을 직접 관전했다.

그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태극기를 들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한국-우루과이전 직관을 인증한 것이다.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이글스 감독이 24일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한국-우루과이전을 현장에서 직접 관전한 인증샷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사진=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 개인 SNS 캡쳐]

수베로 감독은 한화의 마무리 캠프 일정을 마무리한 뒤 지난 23일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베네수엘라 출신인 그는 귀국길에 카타르에 들려 월드컵 한국-우루과이전을 현장에 가 직접 지켜봤다.

베네수엘라는 이번 대회 본선에 오르지 못했다. 베네수엘라는 남미 국가 중에서 축구대표팀 전력이 약한 편에 속한다. 중미에 속한 쿠바, 푸에르토리코, 도미니카공화국 등과 함께 축구 보다 야구가 더 활성화된 나라로 꼽힌다.

베네수엘라는 남미 축구 연맹(CONMEBOL) 소속 국가 중 유일하게 월드컵 본선 진출 경험이 없다. 한국과는 지난 2014년 9월 5일 부천종합운동장에사 한 차례 평가전(A매치)를 가진 적이 있다. 한국은 당시 베네수엘라에 3-1로 이겼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이날 0-0으로 비겼고 나란히 승점1씩을 가져갔다. 한국은 오는 28일 같은 장소에서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우루과이는 29일 루살리 아이코닉 스타디움으로 장소를 옮겨 포르투갈을 상대한다.

한국축구대표팀이 24일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 우루과이전을 마친 뒤 응원을 보낸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