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산업, 3Q 사상 최대실적…누적 영업익 전년비 53%↑


원가절감·환차익·테스트핸들러 효과…"안정적 수익 확보 노력할 것"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미래산업이 올해 3분기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미래산업은 올해 1~3분기 연결기준 누적 영업이익이 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8%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155억원으로 107.6% 늘었고, 매출액은 430억원으로 17.0% 늘었다.

3분기만 보면 연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80% 늘었으며 영업이익과 매출액은 각각 424%, 73% 증가했다. 달러 강세에 따라 부품 사업을 중심으로 기타수익에서 14억원의 환차익도 거뒀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91% 늘어난 수준이다.

미래산업이 3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은 미래산업 로고. [사진=미래산업]

3분기 테스트핸들러(Test Handler) 사업부문(ATE)의 매출은 전년 대비 18.4% 늘었다. 지난해 11월 양쯔메모리테크놀로지(YMTC)와 116억원 규모의 반도체 검사 장비 공급계약에 따른 매출 비중이 반영됐다.

미래산업 관계자는 "대외환경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서도 지속적인 원가절감 노력과 테스트핸들러 수출 향상에 힘입어 역대 분기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미래산업이 독자기술로 개발한 테스트핸들러는 모든 공정을 마친 반도체의 성능, 불량 등을 검사하기 위해 테스터와 연결해 반도체 소자를 검사하고 검사 결과에 따라 등급별로 분류하는 장비다.

미래산업은 자동차 전장, 가전제품 등 다양한 생산라인에서의 효율을 더욱 높일 수 있는 맞춤형 시스템도 구축하고 있다. 국내외 등록된 특허의 수만 196건으로 자체 독자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선종업 미래산업 대표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전방 산업의 수요 약세에도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영업력 강화를 통해 해외 미개척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