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박정천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장, 돌이킬 수 없는 실수"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북한 군사정책을 총괄하는 박정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은 3일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 기간을 연장하기로 한 것에 대해 “엄청난 실수를 저지른 것”이라고 위협했다.

박 부위원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공개한 담화에서 "미국과 남조선이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며 "매우 위험하고 잘못된 선택"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미국과 남조선의 무책임한 결정은 연합군의 도발적 군사 행위로 초래된 현 상황을 통제불능의 국면에로 떠밀고 있다"며 "미국과 남조선은 자기들이 돌이킬 수 없는 엄청난 실수를 저질렀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사진=뉴시스]
사진은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사진=뉴시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