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신호진, 전체 1순위로 OK금융그룹행…34명 중 22명 지명


세터 '최대어' 한양대 이현승은 현대캐피탈 유니폼 입어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인하대학교 윙 스파이커 신호진(4학년·187cm)이 올해 프로 무대를 노크한 신인 선수들 가운데 전체 1순위 지명 영광을 안았다.

신호진은 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2-2023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참가자 34명 중 가장 먼저 OK금융그룹의 부름을 받았다.

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2022-2023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가 열린 가운데 OK금융그룹이 전체 1순위로 인하대학교 4학년 신호진을 호명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7개 구단은 지난 시즌 최종순위 역순인 현대캐피탈 35%, 삼성화재 30%, OK금융그룹 20%, 우리카드 8%, 한국전력 4%, KB손해보험 2%, 대한항공 1%의 확률로 지명 순서 추첨을 진행했다.

그 결과 OK금융그룹이 전체 1순위 지명권을 획득했다. 이어 현대캐피탈, 삼성화재, 우리카드, 한국전력, KB손해보험, 대한항공 순이다.

2018년 전진선(미들 블로커) 이후 4년 만에 1순위 지명권을 획득한 OK금융그룹은 신호진을 택했다.

왼손잡이인 신호진은 아포짓 스파이커와 아웃사이드 히터를 모두 소화 가능해 이번 드래프트 최대어로 꼽혔던 자원이다.

당초 지난해 프로 무대 진출을 노렸지만 대학에서 경험을 더 쌓기 위해 드래프트 참가를 철회했다.

그리고 대학 무대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올해 인하대가 3관왕(무안대회, 고성대회, U-리그)에 오르는 데 일조했다.

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2022-2023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가 열린 가운데 현대캐피탈이 1라운드 2순위로 한양대 세터 이현승을 지명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현대캐피탈은 한양대학교 주전 세터 이현승(3학년·190cm)을 호명했다.

연령별 대표팀을 거치며 프로 무대에서도 통할 세터로 많은 구단의 관심을 받았던 이현승은 큰 신장과 빠르고 탄탄한 세트가 강점으로 꼽힌다.

홍익대학교 미들 블로커 김준우(3학년·195cm)는 1라운드 3순위로 삼성화재 품에 안겼다.

우리카드는 세터 한태준(수성고·179cm)을 1라운드 4순위로 지명했고, 한국전력은 장신 세터 김주형(순천제일고·192cm)을 낙점했다.

세터 박현빈(성균관대 1학년·185cm)은 KB손해보험, 리베로 송민근(중부대 4학년·171cm)은 대한항공으로 향했다.

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2022-2023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가 열린 가운데 선수들이 구단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이번 드래프트에서는 참가자 34명 중 22명(수련선수 5명 포함) 프로 진출 기회를 잡았다. 취업률은 64.7%로 지난해(61%)보다 소폭 상승했다. 역대 최저 취업률은 2005년 기록한 56.2%다.

구단별로는 OK금융그룹과 현대캐피탈이 가장 많은 4명씩 지명했다. 대한항공은 가장 적은 2명을 선발했다.

/청담=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