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생애초기 건강관리 사업 공모에 선정돼


[아이뉴스24 김상진 기자]전라남도 담양군은 올해 보건복지부에서 시행하는 생애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돼 사업비 1억5천만원을 확보, 이듬해부터 사업을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생애초기 건강관리사업은 전문적인 교육을 이수한 간호사와 사회복지사가 한 팀을 이뤄 임산부와 만 2세 미만 영아 가정에 주기적으로 방문해 전문적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전라남도 담양군청 전경 [사진=담양군]

기본 방문 대상의 경우 출산 후 8주 이내 전문 인력이 가정을 방문해 산모의 건강상담, 신생아 성장 발달 확인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우울감, 스트레스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속 방문 대상의 경우 출산 전부터 아이가 24개월이 될 때 까지 지속 관리하게 된다.

위기 상황 가구의 경우 읍면 맞춤형 복지팀, 정신건강복지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 전문분야의 지역사회 자원 연계를 통해 체계적·통합적인 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군 관계자는 “생애초기 건강관리가 아동 건강의 시작점 인 임신·영아기의 건강 수준 향상과 양육 환경 조성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담양=김상진 기자(zz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