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부자감세 추진 안한다…열흘만에 최고세율 폐지 백지화


[아이뉴스24 고정삼 기자] 영국 정부가 대규모 감세안을 발표한 지 열흘 만에 소득세 최고세율 폐지 계획을 철회했다.

3일(현지시각) 쿼지 콰텡 영국 재무부 장관은 소득세 최고세율 45% 철폐를 추진하지 않겠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영국 정부가 대규모 감세안을 발표한 지 열흘 만에 소득세 최고세율 폐지 계획을 철회했다. [사진=픽사베이]

그는 "기업 지원과 저소득층 세부담 감면 등 우리의 성장 계획은 더 번영하는 경제를 위한 새로운 접근법이었다"면서도 "45% 세율 폐지안으로 영국이 직면한 도전을 극복하려는 우리의 임무가 산만해졌다"고 말했다.

영국에서 45% 세율이 적용되는 소득 구간은 성인 인구의 1%가량인 50만명에게 해당하는데, 이들이 고소득층이라 세입 규모는 60억 파운드(약 9조6천억원)에 달한다.

앞서 보수당 내에서는 리즈 트러스 신임 정부가 추진하는 대규모 감세 정책 중에서도 소득세율 45% 폐지안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크게 나왔었다.

마이클 고브 전 주택부 장관은 전날 45% 세율 폐지안이 '잘못된 가치들'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감세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정부 차입을 늘리는 것은 보수당답지 않다고 우려를 표했다.

/고정삼 기자(js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