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은퇴투어 롯데 이대호에 목각 기념패·메시지 보드 전달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내야수)가 LG 트윈스를 상대로 올 시즌 원정팀 대상 은퇴투어 일정을 모두 마쳤다. 소속팀 롯데와 KBO리그를 대표하는 '우타 거포' 이대호는 올 시즌을 앞두고 현역 선수 생활 마지막을 선언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롯데를 비롯한 리그 10개 구단과 함께 이대호에 대한 은퇴투어를 마련했다. 이대호는 지난 7월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올스타전을 통해 은퇴투어 첫 테이프를 끊었다.

이후 롯데 원정경기를 통해 두산 베어스, KIA 타이거즈, NC 다이노스, SSG 랜더스, 키움 히어로즈, 삼성 라이온즈, KT 위즈, 한화 이글스 순서로 은퇴투어를 진행했다. 그리고 22일 잠실구장에서 LG 구단이 마련한 은퇴투어가 피날레가 됐다.

2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은퇴 투어를 하고 있는 롯데 이대호가 소감을 전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대호에게는 오는 10월 8일 사직구장에서 열릴 LG와 홈 경기가 고별전이자 소속팀 롯데가 준비하는 은퇴투어가 된다. LG 구단은 이날 경기 전 이대호에게 은퇴투어 선물을 전달했다.

목각 기념패와 LG 선수단이 보낸 메시지가 담긴 사인 대형 액자다. LG 구단은 "목각 기념패는 이대호가 주로 사용하는 야구배트재질(하드 메이플우드)과 동일한 소재로 제작됐다"며 "이대호의 등장 응원가와 떼창이 내장됐다"고 설명했다.

사인 액자에는 LG 선수들이 이대호에게 보내는 메시지가 포함됐다. 류지현 LG 감독도 경기 전 이대호에게 기념 꽃다발을 직접 전달했다.

2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은퇴 투어를 하고 있는 롯데 이대호가 LG 김현수, 오지환과 포옹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대호도 원정 응원을 온 롯데 팬 뿐 아니라 홈팀 LG팬을 향해 인사를 하고 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양팀 선수들도 마운드 위로 함께 모여 이대호와 함께 기념촬영 시간도 가졌다.

이대호는 이날 지명타자 겸 3번 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1회초 첫 타석에서 LG 선발투수 임찬규를 상대로 중전 안타를 쳐 출루했다.

그러나 3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방면 병살타로 물러났다.

2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은퇴 투어를 하고 있는 롯데 이대호가 아내 신혜정 씨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두팀의 경기는 4회가 진행 중인 가운데 롯데가 LG에 3-0으로 앞서고 있다.

롯데는 3회초 황성빈이 2타점 적시 3루타로 기선제압했다. 후속타자 잭 렉스가 적시타를 쳐 3루 주자 황성빈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롯데 선발투수 찰리 반즈는 3이닝을 무실점으로 잘 막아내고 있다.

2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은퇴 투어를 하고 있는 롯데 이대호가 양 팀 선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잠실=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