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 13만751명 확진…어제보다 4천여명 ↓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코로나19 재유행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목요일인 18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13만75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새로 받았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집계된 신규 확진자 수는 13만751명이다.

광복절인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오후 6시 기준 11만3121명보다 1만7천630명이 늘었다.

동시간대를 놓고 보면 전날 17만1천807명보다 4만1천56명 적지만, 일주일 전인 11일 12만4천407명보다는 6천344명 많은 수치다.

지역별로 경기 3만3천208명, 서울 2만1천33명, 인천 6천702명 등 수도권에서 6만943명(46.6%)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비수도권에서는 6만9천808명(53.4%)이 나왔다.

경남 9천491명, 경북 8천620명, 대구 7천956명, 전남 6천13명, 충남 6천4명, 전북 5천736명, 광주 5천380명, 강원 4천304명, 부산 3천967명, 대전 4천387명, 울산 3천141명, 충북 2천209명, 제주 1천623명, 세종 977명 등이다.

집계가 마감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1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많아질 전망이다.

앞서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7만8천574명으로, 일주일 전보다 1.3배 증가하며 유행 확산세를 이어갔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