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이양희, "윤리위원회는 수사기관 아냐"


[아이뉴스24 김성진 기자]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 징계를 논의하기 위한 중앙윤리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윤리위원회는 수사기관이 아니다. 수사기관 결정에 따라 당원들이 마땅히 준수해야할 윤리강령과 규칙을 판단한다면 국민의힘은 스스로 윤리위원회 존재가치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 징계를 논의하기 위한 중앙윤리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 징계를 논의하기 위한 중앙윤리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 징계를 논의하기 위한 중앙윤리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김성진 기자(ssaj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