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변하는 지급결제시장…"카드사 생존, 혁신·정부 균형정책에 달려"


결제시장 빅테크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카드사, 인프라 공급자 전락 우려

[아이뉴스24 이재용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지급결제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빅테크가 중심이 된 간편결제가 확산했고, 선불충전금 등 비카드 결제도 크게 늘었다. 이런 가운데 카드업계가 시장 지위를 지키려면 혁신과 함께 정부의 균형 정책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2일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에 따르면 간편결제 이용 규모는 지난 2016년 이후 연평균 57%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221조원에 달해 국내 민간결제 1천조원의 20%를 넘어섰다. 코로나19를 거치면서 소비여력이 큰 40대 이상 중장년층들도 간편결제를 늘리고 있어 간편결제 규모는 더 커질 전망이다.

신용카드 관련 이미지. [사진=조은수 기자]

간편결제 사업자 경쟁에서는 빅테크 등 전자금융업자가 금액기준으로 지난해 말 49.7%를 기록해 카드사 등 금융사(27.6%)를 압도하고 있다.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빅테크 간편결제사들은 카드사의 강점 영역이었던 오프라인 결제까지 영역을 넓히고 있다.

QR기반 독자결제망을 확대하고 결제와 멤버십 적립을 한번에 가능하게 하는 등 편의성도 높이는 전략으로 카드사와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카드사 간편결제 서비스는 주로 자사 카드만 연결되는 폐쇄형 구조에 생활 혜택도 부족한 편이다. 미미했던 선불충전금 규모도 눈에 띌만큼 커지고 있다.

올해 1분기 카카오페이의 선불충전금은 4천46억원을 기록했고, 네이버페이에도 948억원이 적립돼 있다. 간편결제사 입장에서는 수수료를 지급해야 하는 카드 연결보다는 계좌 기반 선불충전금이 자사 생태계내에서 유통될수록 수익성이 개선된다. Z세대의 선불충전금 활용도가 높은 상황에서 결제 습관이 고착화될 경우 향후 카드사용이 일부 둔화될 수 있다.

정부는 결제산업의 경쟁과 혁신을 촉진하고 있다. 마이페이먼트, 종합지급결제업 등 새로운 결제 사업자를 육성하고 개인사업자 CB 등 데이터 사업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마이페이먼트와 종합지급결제업은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을 기다리고 있다. 지급결제시장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던 카드사에게는 경계가 사라지는 위협이 된다.

새로운 라이선스를 확보하게 되면 빅테크 간편결제사들은 카드, 계좌, 충전금 등 다양한 결제수단을 제공하고 후불결제서비스를 제공해 사실상 신용카드사와 같은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된다. 여기에 금융상품 중개 등의 서비스도 가능해져 명실상부한 종합금융플랫폼이 될 길이 열렸다.

아직까지는 간편결제에 카드 연결 비중이 높아 빅테크와 카드사가 상생하는 효과가 있으나 간편결제 수수료 인하 등의 규제가 실현되면 카드사를 상대로 수수료를 부과할 가능성이 있다. 이 경우 카드사 수익성은 크게 악화할 수 있다. 이미 카드사가 결제 접점이라는 인식이 흐려진 가운데 최악의 경우 카드 발급과 결제 인프라를 제공하는 인프라 공급자로 역할이 축소될 수 있다.

관련 전문가들은 미래 카드업을 위해 카드사 강점인 데이터에서 가치를 찾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소비자들의 결제 데이터를 활용해 마케팅을 지원하는 등 가맹점을 위한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또 자사 카드에서 모든 지급결제수단으로, 결제 중심에서 종합생활금융서비스로 영역을 확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가 종합지급결제업자 등 새로운 라이선스를 전자금융업자에게만 부여하면 카드업과 빅테크 사이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해소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류창원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카드업의 미래를 위해서 카드사는 과감한 디지털 전환과 데이터 기반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창출해야 한다"며 "정부도 우수 결제 인프라인 카드를 활용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균형있는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용 기자(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