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이랩, 성장성 확인 필요 시기-IBK證


하반기 매출 비중 높아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IBK투자증권은 씨이랩의 성장성을 확인할 시기라고 30일 밝혔다.

2010년 설립된 씨이랩은 영상데이터 중심의 인공지능(AI)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코스닥 상장은 2013년 12월 코넥스 상장을 거쳐 2021년 2월 기술성장기업으로 입성했다.

IBK투자증권은 올해 하반기 씨이랩의 성장성을 확인할 시기라고 30일 밝혔다. [사진=씨이랩]

주요 사업은 ▲대용량 영상 데이터 처리(X-DAMS) ▲AI 분석(X-AIVA) ▲가상 학습데이터 생성(X-Labeller, X-GEN) ▲GPU 활용(Uyuni) 기술을 기반으로 데이터 중심(Data-Centric) 등이다.

채윤석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1분기 기준 씨이랩의 매출 부문은 어플라이언스 55.6%, 솔루션 0.7%, AI용역 43.7%로 구성됐다”며 “어플라이언스 부문은 NVIDIA GPU 제품에 자사의 Uyuni 솔루션을 함께 탑재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씨이랩은 지난 2020년 국내 유일 NVIDIA의 우수파트너 지위를 확보하며 해당 매출 부문에서 약 15% 수준의 판매 마진을 확보 중”이라며 “솔루션 부문은 솔루션 제품군(Uyuni, X-DAMS, X-AIVA, X-Labeller, X-GEN)을 라이선스 단위로 판매하고 있으며, AI용역 매출은 솔루션과 인프라 구축과 커스터마이징 서비스 제공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씨이랩은 이 외에도 데이터 파트너(언론사, 유통사 등)로부터 원천데이터를 구매하고 AI학습데이터로의 가공 이후 판매하는 데이터 유통 사업도 영위 중이다.

다만 아직 까지 유의미한 실적이 나오고 있지 않아 하반기 실적 턴어라운드가 앞으로 성장을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채 연구원은 “씨이랩의 2022년 1분기 매출액과 영업손익은 각각 전년 대비 192% 증가, 적자지속인 7.3억원, 13.9억원 손실을 기록하고 있다”며 “전 사업 부문이 성장했으나, 절대적 금액이 적고 계절성(’21년 기준 1분기 매출 비중 6.6%)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장률 의미는 제한적”이라며 “매출 비중이 높은 하반기 실적에 주목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