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광산구, 장애인 평생교육 지원 강화


[아이뉴스24 이서영 기자]광주광역시 광산구가 장애인이 양질의 평생교육 기회를 충분히 누릴 수 있도록 장애인 평생교육 지원 강화에 나섰다고 29일 밝혔다.

광산구는 평생교육법에 따라 권리 중심의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구축을 목표로 올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지난해 광주광역시 광산구 선창초등학교에서 실시된 장애인권 교육에서 선생님이 학생들에게 프레젠테이션 화면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광주 광산구]

▲생애주기․장애유형별 적합한 교육기회를 제공하는 배우고 알권리 ▲자신의 능력과 선호에 따른 직업선택 기회 제공과 경제적 자립을 중심으로 하는 일할 권리 ▲생활권 근거리에서 원하는 교육을 받을 수 있는 누빌 권리 ▲온오프라인 교육, 평생교육기관 등과의 네트워크 구축 등이다.

광산구는 이를 위해 지난 5월 광산구 내 장애인시설·평생교육기관·단체 등과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사업공동운영을 협의했다.

이러한 시민과 기관, 지역사회의 협력을 기반으로 총 13가지 프로그램을 기획, 연말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광산구 관계자는 “올해 다양한 사업을 통해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모델을 개발하고, 이를 다른 지역에 전파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광주=이서영 기자(bb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