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시 관사는 과거 호화 관사와 달라"


"공직자에게 최소한 숙소는 제공해야"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대구시가 운영하는 관사는 과거 호화 관사 문화와 다르다"

홍준표 대구광역시장 당선자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관사가 아닌 숙소개념으로 계속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자 [사진=홍준표 인수위 사무실]

홍 당선자는 "관사 폐지 문제가 쟁점이 되고 있다. 그 쟁점의 중심은 5공시대 지방청와대로 불릴만큼 대통령이 지방 순시때 잘 숙소를 마련하느라 만든 호화 지방관사를 폐지하자는 측면에서 시작된 것"이라며 "공직자가 지방근무때 기거할 숙소를 제공해 주는 것은 그런 호화 관사 문화와는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군대 대장 이상, 부장검사, 부장판사, 경찰서장 등 이상의 공직자분들이 지방근무시 제공하는 숙소는 종래 관사 문화와는 전혀 다른 것"이라며 "근무지를 옮길 때마다 집을 사고 팔아야 한다면 누가 공직을 맡으려고 하고 지방에 내려 가려고 하겠냐?"며 반문했다.

그는 또 "그 지역 출신이라고 하더라도 외지에 생활의 근거지가 있던 사람이 내려 오면 최소한의 숙소문제는 해결해 줘야한다"면서 "대구에 근무하러 오는 공직자 분들에게는 대구에 집이 없는 사람에 한해서 우리는 숙소를 제공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준표 당선자는 "일만 열심히 해주면 그보다 더한 것도 해줄수가 있다. 할일없이 트집이나 잡는 잘못된 행동들은 이제 자제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