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인구 급증 예상…조직 탄력적으로 운영해야'


[아이뉴스24 고성철 기자] 경기도 남양주시가 조직 운영을 탄력적으로 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앞으로 신도시 왕숙지구 입주가 끝나면 100만시도시로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서다.

경기도 남양주시청 전경 [사진=고성철 기자]

27일 전직 시관계자들에 따르면 공무원사회가 폐쇄적이고 일률적으로 움직이는 것보다 대기업같이 창의적이고 도전적으로 일할 수 있는 풍토를 조성하는 일이 필요할 것으로 지적됐다.

또 남양주시 인구가 급속도로 증가해 행정체계가 유연해야 할 것이란 지적도 제기됐다.

한 관계자는 "직제를 고정적으로 하기보다는 탄력적으로 운영해 업무효율성을 높이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국장도 3, 4급 복수직으로 겸직할 수 있게 하는 식이다.

남양주보건소와 풍향보건소 경우 의사 C씨(4급)가 사퇴해 공석인 자리를 5급 보건소장이 이어받은 적이 있다.

/남양주=고성철 기자(imnews65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