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알포드, 사구 맞아 교체 병원 이송 예정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KT 위즈 앤서니 알포드가 투구에 맞아 교체됐다. 알포드는 25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주말 홈 3연전 둘째 날 경기에 우익수 겸 2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4회말 선두타자로 두 번째 타석에 나왔고 LG 선발투수 애덤 플럿코가 던진 초구에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그는 후속타자 강백호의 투수 앞 땅볼에 2루까지 갔다.

이어 박병호 타석에선 포일로 3루까지 진루했고 김준태가 적시타를 쳐 홈을 밟았다. 그러나 알포드는 해당 이닝 종료 후 이시원(외야수)과 교체돼 이날 경기를 먼저 마쳤다.

KT 위즈 앤서니 알포드가 25일 열린 LG 트윈스와 홈 경기 도중 사구에 맞아 4회말 종료 후 이닝 교대 과정에서 이시원과 교체됐다. [사진=KT 위즈]

KT 구단은 "알포드는 왼쪽 네 번째 손가락 부위에 공을 맞았다"면서 "통증이 있어 현재 아이싱 중이고 구장 근처 수 병원으로 이동해 검진을 받을 예정"이라고 알렸다.

병원 검진이 오후 7시부터 가능해 알포드는 덕아웃에서 아이싱을 하며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알포드는 이날 첫 타석에선 삼진으로 물러났다.

헨리 라모스를 대신해 KT 유니폼을 입은 그는 팀 합류 후 전날(24일)까지 9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6푼5리(34타수 9안타) 3홈런 6타점을 기록했다.

/수원=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