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전쟁 비극 딛고 세계가 놀란 기적의 역사 썼다”


6·25전쟁 72주년 기념사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25일 ‘6·25전쟁 72주년’을 맞아 기념사에서 “우리는 전쟁의 비극을 딛고 세계가 놀란 기적의 역사를 썼다”고 평가했다.

한 총리는 이날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오늘은 6․25전쟁이 일어난 지 72주년이 되는 날”이라며 “오랜 세월, 가족을 잃은 아픔을 안고 살아오신 유가족 여러분께 존경과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72년 전 오늘, 6.25전쟁은 온 국토를 잿더미로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1천129일에 걸친 전쟁에서 국군과 유엔군이 무려 17만5천여명 전사하고 2만8천여명이 실종됐다”며 “10만명의 아이들이 부모를 잃고 거리를 헤맸고, 30만명의 여성이 전쟁통에 남편을 잃었으며 320만 동포가 정든 고향을 떠나야 했고 1천만 명의 국민이 이산의 고통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한덕수 국무총리. [사진=김성진 기자]

우리 민족의 가슴에 그 무엇으로도 씻을 수 없는 깊은 상처와 아픔을 남겼다고 전했다. 한 총리는 “전쟁의 비극을 딛고, (우리는)폐허와 잿더미 위에서 맨주먹으로 다시 일어섰다”며 “불굴의 의지로 세계가 놀란 기적의 역사를 썼다”고 강조했다.

원조를 받던 1인당 국민소득 67달러의 세계 최빈국에서 원조를 주는 세계 10위권의 경제 대국이 됐고, K-콘텐츠로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는 나라로 우뚝 섰고, 반도체와 미래차 등 첨단산업에서 세계를 선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독자적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에 성공하며 우주 대국을 향해서도 한 발짝 더 가까이 내디뎠다고 내세웠다.

한 총리는 “우리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안보태세를 강화하고 필요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며 “한편으로는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과 함께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이끌어내는 외교적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