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사내 성폭력 뭉갠 포스코…'윤리경영' 도마 위


작년에도 성추문 2건…폐쇄적 조직문화에 사건 무마 급급해 재발방지 '공염불'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발생한 사내 성폭력 사건이 알려지며 파문이 일고 있다. 포스코가 뒤늦게 대표이사 명의로 사과문을 올렸지만, 사측의 미온적인 조치와 과거 수차례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음에도 또다시 성폭력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윤리경영'을 강조해 온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에 대한 책임론도 제기된다.

포스코는 최근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을 발표하고 근본적인 쇄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포스코센터 전경. [사진=포스코그룹]

◆ 직원 A씨, 부서 상사 4명 성추행·특수유사강간으로 경찰 고소

24일 경찰과 포스코 등에 따르면 포스코 포항제철소에 근무하는 A씨는 지난 7일 같은 부서 상사 4명을 성추행과 특수유사강간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피해자와 가해자들을 상대로 수사에 들어갔다.

피해자 A씨는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2018년부터 3년 넘게 근무하는 동안 동료들로부터 사무실에서 상습적으로 성희롱 등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직원 50여 명이 근무하는 해당 부서의 유일한 여성이다.

특히 A씨는 같은 건물에 사는 부서 남자 선임 직원 1명이 지난달 29일 새벽 막무가내로 집으로 들어와 자신을 유사강간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관련 내용이 담긴 메시지 내용을 공개하며 가해자에 의해 벽에 밀쳐져 머리를 부딪쳤다고도 했다. 나머지 직원 3명도 회식 자리에서 특정 신체부위를 만지거나 업무 때 성희롱을 하는 등 피해자에게 성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 4명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거으로 알려졌다. 포스코는 해당 부서 리더의 보직을 해임하고 가해자로 지목된 4명은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업무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A씨는 이번 고소에 앞서 지난해 말 부서 상사 1명을 직장 내 괴롭힘과 성희롱으로 회사 내 감사부서에 신고하기도 했다. 올해 1월 회사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부서에서 두 사람을 분리조치하고, 가해자로 지목된 상사에 대해서는 감봉 3개월의 징계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이후 A씨에게 돌아온 것은 2차 가해였다. 비밀 유지는커녕 해당 사건이 소문이 나면서 A는 부서 내 집단 따돌림과 험담 등 2차 가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분리 조치를 위해 지난 2월 다른 부서로 발령 났던 A씨는 2개월 만인 4월, 원래 부서로 복귀됐다. 때문에 A씨가 12월 처음 성희롱 피해 사실을 신고한 이후에도 포스코가 피해자 보호에 소홀했다는 비판도 나온다.

◆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뒤늦은 사과…"엄중하게 책임 통감"

논란이 확산하자 포스코는 뒤늦게 사과문을 발표했다.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부회장)는 "최근 회사 내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성윤리 위반 사건에 대해 피해직원 및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리며, 회사는 엄중하게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회장은 피해 직원이 조속히 회복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회사는 경찰조사에 성실히 협조하는 한편, 자체적으로도 관련자들을 철저히 조사해 엄중히 문책하고 관리자들에게도 무거운 책임을 물어 피해 직원의 억울함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회사는 2003년 윤리경영 선포 이후 성희롱·성폭력, 직장 내 괴롭힘 예방교육 등 사내 윤리경영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왔다"며 "성윤리 위반 등 4대 비윤리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아웃(One-Strike Out)' 제도를 시행하는 등 엄격한 잣대로 임직원의 윤리의식을 높여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번 사태를 통해 아직도 회사 내에 성윤리에 대한 인식이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 잇따른 성폭력 사건에도 미온적 조치…"폐쇄적 조직문화에서 비롯"

포스코가 재발 방지를 위해 근본적인 쇄신 방안 마련 등을 약속했지만, 이번 사건을 포함해 사내 성폭력 사건이 최근 몇 년간 반복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강조해 온 '윤리경영'도 도마 위에 올랐다.

최 회장은 지난 2018년 7월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윤리경영과 투명경영을 강화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을 강력하게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포스코는 지난해에도 2건의 성추문이 발생했다. 포스코 노조에 따르면 지난해 중순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50대 남성이 동성 20대 중반 신입직원의 성기를 만지며 성추행하는 일이 있었다. 작년 초에는 포스코 광양제철소 포스코 직원이 협력사 여직원을 성희롱해 가해 직원에게 정직 3개월 조치가 내려지기도 했다.

포스코의 잇따른 사내 성폭력 사건이 '폐쇄적인 군대식 조직문화'에서 비롯한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부서 내에서 발생하는 모든 문제를 직책보임자에게 책임을 물어 중징계하는 '연좌제 문화'가 있어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고 조치를 취해야 하는 중간관리자들이 단순히 징계를 피하기 위해 사건을 무마하거나 축소하기에 급급하다는 지적이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이번 포스코 직장 내 성폭력 사건 관련 입장문을 내고 "내부 성, 비리, 윤리 문제 수사에 대한 공정성이 없고, 처벌에 대한 형평성도 없는 곳이 포스코의 실태"라며 "최정우 회장은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