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동아리로 찾아가는 노동인권 프로그램 운영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청소년 노동인권 전담 노무사가 직접 학교로 찾아가는 '동아리로 찾아가는 노동인권 프로그램'을 26개 고등학교 동아리를 대상으로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동아리로 찾아가는 노동인권 프로그램은 기사문을 통한 노동인권 생각해 보기와 학생들이 생각하는 미래의 나의 일터, 노동조건에 대해 고민한다.

또 근로계약서를 직접 작성해 보는 활동을 통해 다양한 노동조건 중 반드시 근로계약서에 담겨야 하는 필수적인 내용을 알아본다.

인천시교육청 전경. [사진=인천시교육청 ]

특히 단순한 노동법 지식 전달이 아닌 학생들이 변화하는 노동환경에 따른 노동조건 등을 고민하고 각각의 동아리 특색에 맞게 프로그램의 내용을 추가로 담아낸다.

강화고의 '로지컬(법률 동아리)'의 동아리 프로그램에서는 노동사건의 실제 사례와 해결, 공인노무사의 직업 소개 등을 다루고 인제고의 '심리 상담 동아리'는 청소년 노동인권 상담 주요 사례를 살펴봤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이 동아리 활동과 연계해 미래의 나의 일터, 노동조건에 대해 스스로 고민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