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문 안 열여줘" 신고한 아들…알고 보니 아빠가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국민의힘 소속 강범석 인천 서구청장 당선자가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그의 중학생 아들이 직접 경찰에 신고했으며, 늦은 시간까지 귀가하지 않는 아들을 훈계하는 과정에서 아들이 부모를 경찰에 신고하는 일이 발생했다.

국민의힘 소속 강범석 인천 서구청장 당선자 [사진=강범석 캠프 제공]

24일 정치권과 경찰에 따르면 인천경찰청은 전날 강 당선자와 그의 아내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 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강 당선자 부부 아들인 중학생 A군은 23일 0시쯤 "부모가 현관문 비밀번호도 바꾸고 집 문도 열어주지 않아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며 경찰에 부모를 신고했다.

강 당선자 부부는 오히려 A군이 늦은 시간까지 귀가하지 않고 거부했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강 당선자 부부 행동이 아동복지법상 방임으로 볼 수 있는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군과 강 당선자 가족 대화 내용 등을 바탕으로 객관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당시 집 안에 당선인이 있었는지는 확인이 안 되고 있다. 고의에 의한 방임이었는지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