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2021년 연도대상 보험왕에 '김영규 지점장'


2019년 이어 두 번째 대상 수상

[아이뉴스24 임성원 기자] 메리츠화재는 지난 23일 서울 장충동 소재 신라호텔에서 'CY2021 연도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시상식은 지난 한해 영업가족들의 노력과 땀의 결실을 마무리하고 즐거움을 나누는 화합의 장으로 마련됐다. 김용범 대표이사 부회장을 포함해 약 500여명의 임직원과 영업가족이 참석했다.

이날 영예의 '영업대상'은 구리본부 김영규 지점장이 수상했다. 지난 2019년에 이어 두 번째 대상을 수상하는 동시에 메리츠화재에서 남성으로는 최초로 대상 타이틀을 2회 이상 거머쥐었다.

김 지점장은 감리사로 사회생활을 시작한 이후, 경제적 어려움을 겪던 중 가까운 목사님의 권유로 메리츠화재에 입사했다. 그는 반드시 보험왕이 되겠다는 일념으로 '보험왕 김영규'라고 적힌 명함을 미리 만들어 활동했다. 통화를 할 경우 무조건 "보험왕 김영규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하기도 했다.

메리츠화재 대표이사 김용범 부회장(왼쪽)과 구리본부 김영규 지점장이 지난 23일 서울 장충동 소재 신라호텔에서 열린 'CY2021 메리츠화재 연도대상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메리츠화재]

또 회사에 대한 자부심을 가져야만 남에게 보험 상품을 권유할 수 있다라는 생각으로 손수 제작한 메리츠화재 로고 조끼를 입고 구리 전역을 누볐다. 그 결과 2008년 입사 때부터 올해까지 14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연도대상에서 수상하는 시상식 터줏대감이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김 지점장은 보험의 진정한 가치는 꼭 필요한 상품을 가입해서 유지하고, 사고 시 제대로 보상받는 것이라는 신념과 정확한 계약 분석을 통해 최대한 많은 혜택을 줄 수 있는 보장설계를 하고자 노력했다. 이런 영업철학은 높은 고객만족으로 이어졌고 그 결과 95.8%라는 높은 보험계약유지율을 기록했다.

김지점장은 "메리츠화재가 100주년이 된 올해 영광스러운 대상을 받게 돼 더욱 뜻 깊다"면서 "제 마지막 버킷리스트가 메리츠화재 명예 임원이 되는 것인데 꼭 이룰 수 있도록 더욱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임성원 기자(one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