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트트릭' 인천 무고사, K리그1 17라운드 MVP 뽑혀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인천유나이티드에서 간판 골잡이로 활약하고 있는 스테판 무고사(몬테네그로, 등록명 무고사)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에서 가장 빛나는 별이 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무고사가 해당 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그는 지난 22일 인천 숭의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강원FC와 홈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인천은 무고사의 활약 속에 강원에 4-1로 이겼다. 무고사는 전반 13분 이명주가 보낸 패스를 받아 오른발 터닝슛으로 선제 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5분 강윤구의 낮은 크로스를 받아 이번에는 왼발로 강원 골망을 다시 한 번 흔들었다.

인천유나이티드 무고사가 K리그1 17라운드 MVP에 뽑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무고사의 득점 행진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후반 24분 김도혁이 내준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최다 득점 1위 무고사는 이날 3골을 추가하며 12~14호 골을 기록해 부문 선두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모두 5골이 나온 인천과 강원 경기가 17라운드 베스트 매치에 선정됐다. 무고사의 해트트릭과 송시우의 쐐기 골로 홈에서 4골을 몰아넣은 인천은 17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뽑혔다.

K리그2 22라운드 MVP는 안산 그리너스에서 뛰고 있는 두아르테(브라질)가 이름을 올렸다.

안산 그리너스에서 뛰고 있는 두아르테가 K리그2 22라운드 MVP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두아르테는 22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서울이랜드와 원정 경기에서 결승 골을 기록했다. 안산은 이날 서울이랜드에 3-2로 이겼다.

두팀의 이날 맞대결은 접전이었다. 안산 송진규가 선제 골을 넣은 뒤 서울이랜드 츠바사가 동점 골을 넣었다. 안산은 송진규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었으나 서울이랜드도 까데나시가 득점해 승부 균형을 맞췄다. 결국 두아르테가 결승 골을 터뜨리며 안산의 승리로 끝났다.

두팀의 이날 경기는 22라운드 베스트 매치로 선정됐고, 시즌 첫 연승으로 최하위에서 벗어난 안산은 22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선정됐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