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에어컨도 못 틀게 해"…갑질 의혹, 사면초가 몰리나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인맥 캐스팅' 논란에 휘말린 뮤지컬 배우 겸 가수 옥주현에 이번에는 '갑질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3일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뮤지컬 배우 옥주현 실체 | 스태프들의 눈물 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뮤지컬 배우 겸 가수 옥주현 [사진=정소희 기자]

이진호는 영상에서 "제가 접촉한 배우들은 대선배들이 목소리를 낸 이유가 '비단 캐스팅 문제 뿐만이 아니었다'고 입을 모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앞서 22일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 등 뮤지컬 1세대 배우들은 옥주현이 김호영을 고소하고 나서자 "뮤지컬이 관객이 만나기까지 수많은 과정을 거치게 되고 각자 자기 위치와 업무에서 지켜야 할 정도(正道)가 있다"며 "지금의 이 사태는 이 정도가 깨졌기 때문에 생긴 일"이라며 성명문을 발표하고 나섰다.

이진호는 "현재 뮤지컬 업계에서 옥주현의 인기와 위상은 그야말로 톱이었다"면서도 "그녀의 행동 역시 도를 넘는 수준까지 올랐다"고 말했다.

이어 "옥주현이 흥행 보증수표이다 보니 제작사가 옥주현의 도 넘는 행동을 모두 용인하고 타 스태프들에게도 감수하라고 강요하는 일이 빈번해지고 있는 것"이라고 갑질 의혹의 배경을 밝혔다.

옥주현 [사진=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

그는 옥주현이 스태프들에게 가한 갑질 예시로 ▲ 샤워기를 3~4시간 이상 틀어놓는 물 낭비 사태 ▲ 전 스태프 히터기·에어컨 금지 ▲ 물병 투척 습관 등을 언급했다.

첫 번째 샤워기 물낭비 사태에 대해 이진호는 "옥주현은 공연이 있는 날이면 샤워기를 준비 시간부터 끝까지 내내 틀어놓는다"며 "뜨거운 물을 계속해서 틀어놓으면 수증기가 발생하는데, 이 같은 방법을 통해 목을 관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10~20분 정도가 아니라 3~4시간 내내 쉬지 않고 물을 틀어놔서 뮤지컬 배우와 제작사 관계자들이 '물이 너무 낭비된다. 지양해달라'고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옥주현은 이와 같은 패턴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

두 번째 히터기·에어컨 금지에 대해서는 "옥주현은 여름이나 겨울 공연 준비 과정에서 스태프들에게 절대 히터나 에어컨을 틀지 못하게 한다고 한다"며 "목이 건조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 그러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추운 겨울에 연습을 진행하면 오케스트라 피트는 온도가 더 낮아진다고 한다. 이로 인해 악기가 터지는 일까지 빈번하게 발생하고, 연주자들은 패딩을 입고 준비해도 감기에 걸릴 정도로 열악한 환경에 놓인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 "여름 역시 마찬가지다. 옥주현이 에어컨을 못 틀게 해서 앙상블들과 스태프들이 연습 후 탈진했던 사례 역시 적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마지막 물병 투척 습관에 대해서는 "뮤지컬배우들은 공연 중 자신이 출연하는 파트가 아닐 때는 무대 뒤에서 대기를 한다. 잠깐의 시간이지만 물을 마시면서 휴식을 취한다"며 "문제는 옥주현이 자신이 등장해야 하는 타이밍에 마시고 있던 물 페트병을 그냥 투척하고 간다는 거다. 이를 목격한 스태프는 '패대기치고 간다'는 표현을 썼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옥주현이 던진 페트병이 무대 장치에 끼일 뻔한 사고가 벌어지기도 했다"며 "이로 인해 항의했던 스태프도 있는데, 옥주현은 '내가 살짝 던진 건데 스태프들이 제대로 못 받은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이에 스태프들은 인간적인 모멸감을 느꼈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사진=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

그는 "이 모든 사안이 서로 다른 현장 스태프들에게서 나왔다"며 "이번 사태 이후 현장 스태프들은 배우들에게 '내가 살아있는 피해자다. 용기 내줘서 고맙다'는 메시지를 이어가고 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