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클로바, AI 학회 'CVPR'서 논문 총 17개 발표


네이버웹툰도 자사 AI 기술 2건 소개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네이버 클로바가 세계 최고 인공지능(AI) 학회인 'CVPR(Computer Vision and Pattern Recognition) 2022'에서 구두 논문 1편을 포함해 정규 논문 14개, 워크샵 논문 3개를 발표했다.

24일 네이버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연구조직이 CVPR에서 두자릿수 논문을 발표한 것은 네이버 클로바가 최초다. 네이버랩스유럽과 네이버웹툰의 성과까지 포함하면 네이버 및 계열사의 논문 개수는 22개에 달한다.

[사진=네이버]

1983년 시작된 CVPR은 세계 최대 기술 전문 단체인 전기전자공학자협회(IEEE)와 컴퓨터비전협회(CVF)가 공동 주최하는 학술대회로, 비전 AI 분야의 대표적인 학회이자 컴퓨터 공학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학회로 꼽힌다. '구글 스칼라' 기준 학회·저널 순위에서 네이처, 사이언스 등에 이어 과학 분야 전체 4위, 컴퓨터 공학 분야 전체 1위에 올랐다. 올해는 19일부터 24일까지 미국 뉴올리언스에 있는 모리얼 컨벤션 센터(Morial Convention Center)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열렸다.

네이버는 이번 CVPR에서 컴퓨터 비전의 다양한 기반 기술뿐 아니라 연구 성과를 실제 네이버의 서비스에 적용하는 과정에서 기여할 수 있는 기술을 다수 발표했다.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데이터를 학습하는 연속학습(continual learning)에서, 데이터의 레이블(label) 정보가 잘못됐을 경우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학습 기법을 제안한 연구가 대표적이다. 기존의 연속학습 연구들은 레이블 정보가 정확하다는 것을 가정하지만 현실에서는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는 점에서 실제 서비스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대다수의 카테고리가 극소수의 샘플만 포함하는 데이터로부터 AI를 학습시키는 '롱테일(long-tail)' 데이터 학습을 보다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해, 쇼핑을 포함한 다양한 서비스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연구도 소개됐다.

AI 산학협력에서도 성과가 나왔다. 공정한 이미지 인식 AI를 개발하기 위한 연구를 비롯해, 서울대-네이버 초대규모 AI 센터의 연구 성과를 담은 논문 총 3건이 이번 학회에서 소개됐다. 네이버는 지난해 서울대, 카이스트와 공동 AI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초대규모 AI 분야에서 밀착 연구를 이어오고 있으며, 산학 연계 인턴십 등 우수 AI 인재 양성을 위해서도 적극 협력하고 있다.

네이버 계열사인 네이버웹툰 역시 CVPR에서 논문 2건을 발표했다. 원하는 피사체의 외곽을 쉽게 선택 할 수 있는 '자동배경분리' 기술과 장면을 웹툰처럼 바꿔주는 '웹툰미(WebtoonME)' 기술이다. 두 기술 모두 네이버웹툰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웹툰 관련 기술로, 웹툰 관련 독자적 AI 기술이 글로벌 학회에서 소개됐다는 점 자체가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한편 네이버는 이번 CVPR에 '골드(Gold)' 스폰서로 참여해 학회 기간 동안 부스를 열고 AI 우수 인력 확보에도 적극 나섰다. 네이버 클로바뿐만 아니라 네이버웹툰, 네이버랩스, 네이버랩스유럽 등 다양한 조직이 각각의 AI 기술 현황을 공유하고, 역량 있는 AI 인재들을 영입하기 위한 활동을 전개했다. 학회에 참가한 연구자들과 네트워킹하는 행사인 '네이버 나이트(NAVER Night)'도 지난 20일과 23일 두 차례에 걸쳐 진행했다. 약 200명의 연구자들이 이곳에 참여했다.

하정우 네이버 클로바 AI Lab 소장은 "이번 CVPR에서의 두 자릿수 논문 발표는 지난 ICLR 2022에서의 성과에 이어 전세계적으로도 매우 드문 사례로서, 네이버 클로바의 컴퓨터 비전과 AI 기술력이 세계 최정상 수준에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라며 "네이버는 지속적인 AI 선행연구 투자를 통해 확보한 기술력을 기반으로, 계속해서 사용자들에게 혁신적인 가치를 제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