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에이블스쿨 출신 디지털 인재, 고용노동부 IT경진대회 대상 수상


1기 수료생 40% 이상 취업 성공, 80%가 AIFB 자격 취득… 내달부터 2기 시작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KT 에이블스쿨 출신 인재가 고용노동부 IT경진대회 대상을 수상했다.

KT의 청년 디지털 인재양성 프로그램 ‘에이블스쿨’ 수료생들이 고용노동부 주관 ‘K-디지털 트레이닝 해커톤’에 출전해 뛰어난 역량을 펼치며 대상과 우수상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사진=KT]

KT(대표 구현모)는 청년 디지털 인재양성 프로그램 ‘에이블스쿨’ 수료생들이 고용노동부 주관 ‘K-디지털 트레이닝 해커톤’에 출전해 대상과 우수상을 차지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번 해커톤에는 전국의 소프트웨어(SW) 인재 706명이 150개 팀으로 참가해 최종 본선에서 총 10개 팀이 경합을 벌였다. 이 가운데 이번에 대상을 수상한 ‘도로정찰대’팀과 우수상을 수상한 ‘크로마키’팀은 모두 올해 상반기 에이블스쿨 1기를 우수한 성적으로 수료하고 KT에 채용된 신입사원이다.

이들은 지난 6개월 간 총 840시간의 에이블스쿨 교육 과정을 통해 쌓아온 AI 실무 경험을 토대로 각각 ‘위성사진 기반 도시 정비 AI 서비스’와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영상 자동 모자이크 서비스’를 개발했다.

이 2개 팀은 각각 에이블스쿨의 AI 개발자 트랙 수료생 5명과 DX 컨설턴트 트랙 수료생 1명으로 구성됐는데, DX 컨설턴트 트랙 수료생은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데이터 분석 및 솔루션 컨설팅 역할을 맡았으며, AI 개발자 트랙 수료생들은 AI 솔루션을 서비스로 구현해냈다.

이번 해커톤 수상팀의 구성원들은 “에이블스쿨에서 배운 AI와 소프트웨어 지식을 토대로 문제를 발굴하고 제한 시간 내 빠르게 구체화 하는 과정에서 KT의 1등 워크숍 방식을 활용한 것이 주효했다”며, “효율적으로 데이터를 분석해내고 개발에 착수하며 현업 개발자 출신의 에이블스쿨 코치와 함께 쌓아왔던 실무 경험들을 떠올렸고, 이번 수상을 통해 AI 역량을 검증 받을 수 있어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김문기 기자(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