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 발리슛' 이승우, FIFA도 언급…"푸스카스 상 가능?"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이승우의 환상 발리슛이 FIFA(국제축구연맹)도 눈도 사로잡았다.

이승우는 지난 21일 수원 종합 경기장에서 열린 2022 K리그1 17라운드 포항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리며 팀의 2-1 승리에 일조했다.

이날 전반 15분 교체 출전한 이승우는 후반 17분 코너킥 상황에서 본인 뒤로 날아가던 공을 그대로 슈팅으로 연결해 상대 골문 구석으로 꽂아 넣었다.

수원FC에서 활약 중인 이승우. [사진=이승우 SNS 캡처]

환상적인 발리슛에 FIFA 역시 이승우의 골을 언급했다. FIFA는 23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K리그 측이 푸스카스 상 후보에 이승우의 이름을 적는 게 어떻냐는 질문을 했다"라며 이승우의 득점 장면을 올렸다.

FIFA가 게시한 영상을 본 세계 축구 팬들은 "무조건 가능" "푸스카스 상 후보에 올라야 한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FIFA가 이승우의 득점에 주목했다. [사진=FIFA SNS 캡처]

푸스카스 상은 1년간 전 세계 축구 경기에서 나온 골들 중 가장 멋진 골을 기록한 선수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지난 2020년에는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이 한국인 최초로 푸스카스 상을 수상한 바 있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