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정계곡 불법행위 집중 점검


[아이뉴스24 변준성 기자] 경기도가 올해도 도내 청정계곡의 지속 가능한 유지관리를 위해 여름 성수기인 오는 7월부터 8월까지 두 달간 시군과 합동으로 하천 내 불법행위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여름철 도내 하천·계곡을 찾는 관광객이 늘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불법행위를 통해 부당이익을 얻는 불공정 행위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경기도 포천 백운계곡. [사진=경기도청]

점검 대상은 포천시 백운계곡, 가평군 조종천 등 그간 불법행위가 발생했던 25개 시군 251개 계곡·하천이다.

/수원=변준성 기자(tcnew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