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카모토 류이치, 유희열 '표절 의혹' 일축 "법적 조치 수준 아냐"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가수 유희열이 일본 뉴에이지 피아니스트인 사카모토 류이치(坂本龍一)의 곡을 표절했다는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사카모토 류이치가 "두 곡의 유사성은 있지만 제 작품 '아쿠아(Aqua)'를 보호하기 위한 어떠한 법적 조치가 필요한 수준이라고 볼 수는 없다"고 밝혔다.

사카모토 류이치는 자신의 소셜 프로젝트 코리아를 운영하는 잇뮤직크리에이티브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제게 본 사안을 제보해주신 팬 여러분과 이 건에 대해 공개적으로 이야기하려는 유희열 씨의 솔직한 의도에 감사드린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가수 유희열이 지난 2020년 11월15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음약 예능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그는 "모든 창작물은 기존의 예술에 영향을 받는다. 거기에 자신의 독창성을 5-10% 정도를 가미한다면 그것은 훌륭하고 감사할 일"이라며 "저는 여전히 제가 만드는 모든 음악에서 독창성의 비율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만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그것이 또한 예술을 아름답게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유희열은 지난 14일 "프로젝트의 두 번째 트랙인 '아주 사적인 밤'과 사카모토 류이치의 '아쿠아(Aqu)'가 유사하다는 제보가 있었다"며 "검토 결과 곡의 메인 테마가 충분히 유사하다는 것에 대해 동의하게 됐다"고 표절 의혹을 인정했다.

이어 "긴 시간 가장 영향 받고 존경하는 뮤지션이기에 무의식중 기억 속에 남아 있던 유사한 진행 방식으로 곡을 쓰게 됐고 발표 당시 저의 순수 창작물로 생각했지만 두 곡의 유사성은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며 "충분히 살피지 못하고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드려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또 "무엇보다 사카모토 류이치 선생님과 팬분들에게 불미스러운 일을 만들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