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2차 발사, 국립과천과학관 채널에서 생중계한다


여수 해안가에서 망원경 이용, 다양한 영상 제공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순수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진 국산 우주발사체 누리호 2차 발사가 15일 오후 4시 전남 외나로도 나로우주센터 발사기지에서 발사된다. 국립과천과학관(관장 이정모)은 발사실황을 6월 15일 오후 3시 30분부터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다.

지난해 10월 발사된 누리호 1차 발사에서는 총 3단계의 발사체 분리와 페어링 분리가 계획대로 이뤄지며 목표 고도인 700km에 위성 모사체를 올려는 놓았다. 최종 3단 엔진 연소가 46초 일찍 종료되며 목표로 했단 위성모사체의 속도인 초속 7.5km에 안타깝게도 도달하지 못해 실패했다.

누리호 1차 발사에는 1.5톤의 위성모사체가 실렸던 반면 이번 2차 발사에는 큐브위성4기를 포함한 성능검증위성을 위성모사체와 함께 탑재한다.

지난해 10월 발사된 1차 누리호가 우주로 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성능검증위성은 누리호의 우주궤도 투입 성능을 검증하는 것으로 초속 7.5km 비행속도를 달성 후 성능검증위성을 분리하면 이번 누리호 2차 발사는 성공한다.

이번 발사 생중계는 생생한 장면을 전달하기 위해 여수 해안가에서 망원경을 이용하는 등 다양한 영상을 통해 발사 장면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누리호 2차 발사 생중계는 국립과천과학관의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user/gnsmscience)을 이용해 생중계한다. 발사 예정 시간 30분 전부터 생방송을 진행한다.

이번 발사 생중계를 진행하는 강성주 국립과천과학관 박사는 “지난번 누리호 1차 발사는 미완의 성공이었다”며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된 발사체여서 빠른 분석과 성능 보완이 가능했고 1차 발사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준비한 2차 발사는 그 어느 때보다 성공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