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5월 소비자물가 8.6%↑…1981년 이후 최대폭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미국 노동부는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8.6% 급등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지난 3월(8.5%)을 넘어 1981년 12월 이후 41년 만의 최대폭 증가 기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8.3%를 넘어선 결과다.

전월 대비로도 1.0% 급등해 역시 시장 전망치(0.7%)를 넘어섰다.

월간으로 가솔린 가격 급등에 1.0%나 상승했다.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6.0%로 3월의 최고치와 동률이 되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