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 부모, 파경 위기 "병X 될 듯…신고해"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관찰 예능 프로그램 '살림남'에 동반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던 배우 김승현의 부모 김언중·백옥자 부부가 극심한 갈등을 드러냈다.

오는 30일 방송하는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에서는 이혼 위기에 처한 김언중·백옥자 부부가 등장한다.

김승현 부모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 캡처]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편 속 백옥자는 "앞으로 제발 큰 소리 좀 안 나게, 충격 좀 안 받게 해줘. 내 몸이 병X 될 것 같아"라고 절규했다.

이에 김언중은 "본인 기분 나쁘면 남편 대접을 했었냐"고 쏘아붙였다. 백옥자는 “남편이 잘해주면 어떤 여자가 대접을 안 해줘? 나 지금까지 후회해. 혼자 살고 싶어”라고 하소연했다.

김언중과 백옥자의 갈등의 골은 좀처럼 좁혀질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백옥자는 "거짓말을 왜 하느냐"고 묻지만 김언중은 "지나간 것은 다 잊고 살자"고 말하는 등 두 사람은 계속 엇박자가 났다.

결국 백옥자는 김언중이 친구들과 화투를 치고 있는 현장을 찾아 판을 뒤집어엎어 버린다. 그는 "경찰에 신고해. 넌 나랑 끝났어"라고 외치고 바닥에 주저앉아 울음을 터뜨렸다.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

한편 MC들은 스튜디오에서 적나라한 부부의 영상을 보고 좀처럼 입을 다물지 못했다. 욕설과 폭력이 난무하는 상황에 MC 소유진은 물론 아들 김승현조차 쉽사리 말을 꺼내지 못했다.

벼랑 끝에 선 이들 부부의 앞날은 과연 어떻게 될까?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