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BBC 황당한 자막 송출 사고…"맨유는 쓰레기다"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영국 공영방송 BBC가 생방송 도중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는 쓰레기다"라는 자막을 송출하는 방송사고를 냈다.

24일 오후(한국시간) 영국 '미러' '데일리 메일' 등 다수 외신들에 따르면 이날 BBC는 테니스 경기 생방송 도중 화면 하단에 "맨유는 쓰레기다(Manchester United are rubbish)"라는 문구를 노출시켰다.

해당 화면 자리는 실시간 속보, 뉴스 요약, 경기 결과 등을 자막으로 표시하는 '뉴스 티커'자리다.

영국 공영방송 BBC가 자막 송출 사고를 냈다. [사진=미러 캡처]

BBC는 해당 자막이 송출된 후 약 2시간 뒤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BBC 앵커 아니타 맥베이는 "조금 전 화면 하단에 맨유에 대한 이상한 티커를 알아차린 분들이 있을 것이다. 부디 맨유팬들이 불쾌해 하지 않길 바란다"라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직원이 화면에 자막을 넣는 방법을 배우던 도중 무작위로 자막을 적었고 이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라며 사고 원인을 설명했다.

BBC는 공식 SNS를 통해서도 "기술적 결함으로 테스트 티커가 잠시 노출됐다. 방송 중에 발생한 모든 행위에 대해 사과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맨유는 이번 시즌 부진한 경기력, 팀 내 불화설 등 뒤숭숭한 모습을 보인 끝에 프리미어리그 6위에 그치며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팩트" "사과할 필요가 없다" "슬프지만 진실" "그래도 거짓말은 아니다" 등 조롱 섞인 반응을 보였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