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고문 "유럽 대규모 파티서 원숭이두창 퍼진 듯"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세계보건기구(WHO) 고위급 고문이 원숭이두창 확산은 유럽에서 열린 대규모 광란 파티에서 발생한 우연한 사건인 것 같다고 말했다.

23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에 따르면 데이비드 헤이만 런던위생열대의학대학원 교수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공개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사진=AP/뉴시스]

그는 "최근 선진국 원숭이두창 감염 확산은 스페인과 벨기에에서 개최된 두 차례 광란의 파티(레이브)에서 동성애자와 양성애자 남성 간의 성관계에서 비롯됐다는 것이 현재 유력한 가설"이라고 말했다.

헤이만 교수는 "감염된 사람이 생식기나 손 등에 병변을 일으킨 뒤 성적 접촉 등 물리적으로 밀접한 접촉이 있을 때 퍼뜨렸을 가능성이 크다"며 "그리곤 국제 행사가 열려서 미국과 다른 유럽 국가로 퍼지는 씨앗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공기를 통해 전염되지 않고 백신이 있다는 점에서 코로나19와는 다르다"고 덧붙였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