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80분' 보르도, 최종전 승리…최하위로 2부 강등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황의조(30)가 뛰는 프랑스 리그1 지롱댕 보르도가 최종전에서 승리를 거뒀지만 최하위로 강등됐다.

보르도는 22일(한국시간) 프랑스 브레스트의 스타드 프란시스 르 블레에서 열린 브레스트와의 2021-2022 리그1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2로 이겼다.

프랑스 리그1 지롱댕 보르도의 황의조. [사진=지롱댕 보르도 트위터 캡처]

보르도는 전반 14분 히카르두 망가스와 32분 터진 세쿠 마라의 득점으로 전반전 2-2로 마쳤다.

양 팀의 운명은 후반전에서 갈렸다. 보르도는 후반 28분 마라의 득점으로 3-2 리드를 잡았다. 그리고 후반 30분 자바이로 딜로선의 쐐기골로 승기를 잡았다.

최종전에서 4골을 몰아친 보르도. 그러나 강등을 피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보르도는 이날 승리로 최근 6경기 무승(2무 4패)의 부진을 털어냈다. 그리고 승점 31(6승 13무 19패)을 확보했다. 하지만 19위 메스(승점 31·6승 13무 19패)와 승점에서 동률을 이루고도 골 득실에서 -39로 메스(-34)에 밀려 꼴찌에 그쳤다.

리그1에서는 19위와 20위가 리그2(2부)로 자동 강등되고, 18위는 리그2 3위와 승강 플레이오프(PO)를 펼친다.

만약 최종전에서 보르도가 승리를 거두고 19위 메츠와 18위 생테티엔이 모두 크게 패해야 18위로 PO를 기대할 수 있었다. 그러나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다.

보르도가 2부리그에서 뛰는 건 행정적인 문제로 강등된 1991-1992년 이후 처음이다.

황의조는 선발 출전해 80분 동안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공격 포인트 사냥에는 실패했다.

황의조는 올 시즌 리그 31경기에서 11골 2도움을 기록해 팀 내 최다 득점자로 시즌을 마쳤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